+82.2.3144.3133
472-19, Mangwon-dong, Seoul

Atelier Namu Saenggak

Yangpyeong, Kyunggi-do
Housing
Architecture Work
Total Area 100.36 ㎡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Shin Kyungsub.

 

Photo rights reserved by Chin Hyosook.

 


Photo rights reserved by Park Changhyun.



자연과 만나다

경기도 양평 참나무가 우거진 비탈진 경사지에서 대지를 마주했고, 건축주의 주말 주택을 위한 건물을 계획하기 위해 대지를 관찰하면서 시작되었다. 여름 햇살이 하늘거리는 참나무 가지 사이로 들어오는 풍경은 아주 인상적이다. 오랜 시간을 거쳐 형태를 유지해온 대지, 그곳에서 자라난 나무들, 그리고 그보다 더 오랜 시간 견뎌왔을 큰 바위들은 그곳의 성격을 드러낸다.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최소한으로 대지를 만져 주변의 그림에 건물이 들어간다. 공사 중에 옮겨진 바위는 공간을 비워두었다가 건물이 완성된 후 다시 제 자리로 돌아오고, 성장한 나무들을 살리기 위해 건물을 이동하고 돌려 자리 잡는다. 이곳을 지나다니던 고라니와 딱따구리를 위해 경사를 그대로 유지하고, 그 경사면에 그대로 건물을 앉히게 되니 높낮이에 따라 나무를 바라보는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된다. 내부에서 연결된 데크로 나가면 참나무과 나무들, 개암나무, 참죽나무, 오동나무, 산벗나무가 눈앞에서 가지를 흔든다.

육중한 목재로 제작된 현관문을 밀고 들어오면 거실과 주방 사이의 작은 복도와 마주한다. 이 복도는 공간의 크기를 조절해주는 장치이며, 숲을 일시적으로 차단하는 효과를 지닌다. 기능적으로 필요한 도어와 건물 내부에서 촉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은 나무와 가죽을 사용하여 디자인했다. 나무의 일부가 벽이 되고 건물의 일부가 숲이 된다. 아래채의 낮은 창은 수평적이고 나무 기둥들이 눈에 들어온다. 위채는 하늘을 볼 수 있는 천창으로부터 맑은 빛 줄기가 내부를 밝히며 그 공간만의 특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 땅의 주인은 사람이 아니다. 아주 오래 전부터 있던 나무, 바위, 동물, 새 그리고 바람과 햇볕이 있던 곳에 사람이 함께 지내기 위해 건물을 두었다. 주변 환경에 겸손하고 시간에 대응할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하였고 크게 드러내지 않는 규모와 기능이 당분간 이곳에 정박할 것이다.


Meeting with the Nature

We have met the steep site wooded with oak trees. The project started with an observation on the earth for weekend house of the client. The scenery coming through the oak branches accompanying summer sunlight is very impressing. The earth formed its shape through long time, and several species of trees have grown up. The great rocks which endured even longer time show the characteristic of the site.

The earth is slightly modified in minimum amount without opposing nature, and the building is added between the scenery. The original space for the rock which was moved during the construction was emptied for its owner to come back. The building itself is moved and tilted in order to protect grown-up trees. The degree of the slope is maintained for the elks and woodpeckers, and as the building is seated on the existing slope, one can enjoy diverse view of the trees according to the earth level. Oak, hazel, chinaberry, paulownia tree, and wild cherry trees shake their branches in front when you walk out to the deck.

After entering through the heavy wood main door, you face the small corridor between living room and kitchen. This corridor act as means of controlling the scale of space, and also temporarily block the view of forest. Doors and interior parts where you get to touch with hand are designed using wood and leather. Some part of the trees become walls, and some parts of the building become the forest. The windows of the building below are horizontal and tree trunks are seen from the window. The upper building is lighted up by the beams of sunlight coming from a skylight which create distinct atmosphere.

The owner of this earth not a man. We rested the building on the earth in order to live with the former owners: the trees, rocks, birds, wind and sunlight.Materials used on the building are modest towards surroundings and respond to time. Building with unostentatious scale and function will anchor in the site for a wh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