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2.3144.3133
60 Jandari-ro, Mapo-gu, Seoul

http://aroundarchitects.synology.me/files/gimgs/th-191_1_v83.jpg

Naruse Inokuma Architects

나루세 유리 (成瀬友梨)
나루세 유리는 1979년 아이치 출생으로 동경대 건축학과 박사과정을 이수하고 동경대 조교수를 거쳐 현재 나루세이노쿠마 건축설계사무소 공동대표이다. 작품으로 2015년에 일본 건축학회 신인상과 JIA동해주택건축상을 수상한 ‘LT城西’와 동일본지진지역에 지역을 살리기 위한 ‘리쿠카페’가 있으며 2012년과 2018년 서울에서 ‘한일건축교류전전시’를 참여하였다.

이노쿠마 준 (猪熊 純)
1977년 카나가와 출생으로 동경대학 건축학과 졸업 후 동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쳤다. 치바 마나부 건축설계사무소에서 실무를 거친 후 나루세이노쿠마 건축설계사무소 공동대표이다. 현재 아이치 현립 예술대학에서 가르치며 나루세 유리와 함께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www.narukuma.com/

캡슐호텔 (カプセルホテル)

박: 2015년 동경에서 인터뷰 할 당시에 2020년 동경올림픽과 관련한 건축 상황의 변화를 함께 이야기 했습니다. 동경올림픽을 위한 경기장이나 관련 시설도 여러 곳에서 지어지겠지만 민간에서도 다양한 건축과 관련된 프로젝트와 공사 현장이 늘고 있다고 느껴집니다.

나루세: 인터뷰 당시나 지금이나 규모가 큰 올림픽 관련 시설 계획에 젊은 건축가가 참여되어지지 않은 것은 여전히 매우 유감입니다. 민간 발주 프로젝트에서는 숙박 시설이 대단한 속도로 지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 관광객 전용 시설이 많고, 부유층 전용의 고급 숙박 시설부터 젊은 사람을 타겟으로 한 라이프 스타일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 등도 최근 급속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저희 사무실에도 숙박 용도의 프로젝트 의뢰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박: 그러한 숙박 시설의 증가가 당장 내년 동경 올림픽 개최라는 호재도 있겠지만 최근 변화의 경우, 일본 전반적인 관광 산업의 높은 성장률을 보도하는 뉴스도 들었습니다. 그에 따라 건축에서도 새로운 다양한 시도가 생겨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관광에 있어서 문화와 연계된 숙박시설에 변화가 있어 보입니다.

방금 이야기 했던 젊은 사람을 타겟으로 한 라이프 스타일의 호텔인 경우 몇몇 호텔이 지역 문화와 연계해 특징을 만들어 내는 것도 그렇고 무인양품과 함께 ‘MUJI호텔’도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나루세: ‘MUJI호텔’은 중국 베이징에 첫 번째 지점이 생겼는데 일본에서도 올해 긴자에 오픈 했습니다. 저층부는 MUJI의 상점, 상층부에는 호텔로 계획된 구성으로 건물 전체에서 MUJI가 제안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로 되어 있습니다.

박: 기존에 기업에서 가지고 있던 비지니스 영역을 숙박와 결합한 시도이군요. 무지하우스를 비롯해 점점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군요. 숙박에서의 흐름은 어떤가요?

나루세: 일본의 숙박시설은 료칸이나 외국계 고급 호텔 외에 비즈니스 호텔이 주류였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지역성을 누리거나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호텔이 늘고 있어 흥미로운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너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경쟁이 심해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박: 나루세이노쿠마 사무실에서 설계하고 최근 오픈 한 ‘9hours 난바역’ 작업이 흥미로워 보였는데 기회가 되어 얼마 전에 그곳에서 투숙 했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없는 방식의 호텔 경험이라 색다른 느낌 이었습니다. ‘9hours호텔’은 이미 일본 전역에서 디자인으로 유명한 호텔이기도 한데 이전의 호텔과 다른 ‘9hours 난바역’의 특징과 내용은 무엇인가요?

나루세: 9hours호텔은 지금까지 샤워, 수면, 외출준비 등을 도시의 숙박에 요구되는 각각의 공간에 담아 특화하고 세련되게 디자인화 시킨 캡슐 호텔입니다. "9hours 난바역 "은 그 11번째 지점입니다. 여기에서는 지금까지의 형식을 해체하고 기능의 레이아웃이나 조합, 동선을 재구축 하는 것으로 쾌적성을 향상시키고 새로운 가치를 낳았습니다.

박: 도심 캡슐 호텔로는 기존의 형식과는 다른 접근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는데 예를 들어 설명 해 주십시요.

나루세: 구체적으로는 물을 사용하는 공간을 거실화 한 것입니다. 샤워를 하고 나서 잠자리로 향할 때까지의 시간이 걸리지 않게 하며, 외출 준비를 하고 나갈 때까지의 시간을 스트레스 없이 연결하기 위해서 지금까지는 별도의 공간으로 되어 있던 로커와 세면, 샤워, 화장실의 공간을 연속시키고 그 안에 라운지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호텔에 도착하고 나서의 시퀀스를 [introduction] [ sanitary space] [sleeping pod]로 설정하여 진행했습니다.
또한 ‘9hours호텔’ 작업에서는 지금까지는 호텔 전체를 같은 톤으로 디자인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장소나 기능에 따라 최적의 색상과 재료를 선정하여 보다 기능적으로 특화된 공간을 추구하였습니다. 그럼으로써 기능적이면서도 고급스런 숙박 경험을 제공하고 지금까지보다 더욱 ‘9hours호텔’다운 호텔을 만들었습니다.

박: 한국에서 보는 관점으로 보면 ‘9hours호텔’은 역사적인 연결이 있어 보입니다. 일본 만의 독특한 정서를 내포한 캡슐호텔에 대한 내용인데 1972년에 쿠로가와 기쇼(黒川紀章)가 설계한 긴자의 캡슐타워(中銀カプセルタワ)가 시작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나루세: 아닙니다. 1972년에 지어진 나가킨 캡슐 타워(中銀カプセルタワ)는 호텔은 아니었습니다.

박: 아 그렇군요. 캡슐타워이지만 호텔로써의 용도는 아니었군요. 그러면 캡슐 호텔로써 시작된 것은 언제부터인가요?

나루세: 일본에서 최초의 캡슐 호텔은 “캡슐 인 오사카(カプセルinn Osaka)”(현재 뉴 재팬 우메다)로 "2100년의 비즈니스 호텔"을 컨셉으로 하여 1979년에 오픈 했습니다. 건축 설계는 쿠로가와 기쇼(黒川紀章)씨가 담당했습니다. 쿠로가와 기쇼는 "메타볼리즘" 운동을 이끈 건축가 중 한 명으로서 이름이 알려져 있지만, 그는 1970년의 오사카 엑스포(日本万国博覧会)에서 이미 캡슐 주거를 발표 했었습니다. 그 당시는 고도 경제 성장기로 밤에 막차를 놓쳐 버린 샐러리맨들이 주된 고객이었습니다. 당시 사우나 영업을 하고 있던 “주식회사 뉴 재팬 관광”의 경영자 나카노 유키오(中野幸雄)씨는 수면실이 부족해 통로에서 자는 사람들이 생기는 등의 문제를 안고 있었는데, 오사카 엑스포의 캡슐 주거를 보고 쿠로가와씨에게 상담을 한 것이 일본 최초의 캡슐 호텔 탄생의 스토리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박: 일본 건축적 특징 중 하나인 ‘유니트 건축’은 중요한 흐름 중 하나로 생각될 만큼 인상적입니다. 그리고 최근 다양한 캡슐 호텔의 방식으로 여러 브랜드가 생겨나고 있고 이곳들은 외국인 여행자나 지방에서 출장 온 비즈니스맨들도 많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캡슐 호텔의 변화에 대한 설명과 ‘9hours호텔’까지의 역사적 관점에서 변화 과정에 대해 설명 듣고 싶습니다.

나루세: 고도 경제 성장 속에 일본에는 많은 캡슐 호텔이 건설되었지만 당시에는 숙박료가 저렴한 대신에 좁고 더러워 여성은 묵기 힘든 곳이 대부분 이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9hours호텔”는 기존의 캡슐 호텔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최고의 숙박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로서, 제품 디자이너인 시바타 후미에(柴田文江) 씨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맞아 2009년에 교토에서 생겨났습니다. 그리고 최근 1, 2년사이에 도쿄를 중심으로 건축가들과의 협업에 의해서 새로운 지점을 늘리고 있습니다. 우리도 난바 역에 이어 큐슈에 "9hours 나카스카와바타"의 설계 또한 진행하고 있으며 2019년 8월에 오픈 예정입니다.

(9hours호텔 참조)